Tuberculosis case reported from Korean mummy

The study on the tuberculosis case first-ever identified from Korean mummies was reported in Yonhap News Agency. 


서울대의대 해부학과 신동훈 교수팀은 조선시대 무덤에서 발굴한 중년 여성의 미라에서 결핵을 의심할 수 있는 증거를 발견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인 대한의학회지(JKMS) 최근호에 게재됐다.

결핵은 기침, 호흡곤란, 가슴 통증 등의 증상을 나타내는 감염질환으로 후진국병에 속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매년 3만여명의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연구팀은 미라의 전신을 전산화단층촬영(CT)으로 영상화했다. 이를 통해 오른쪽 허파에서 6개의 석회화된 결절(혹)과 폐를 둘러싼 가슴막(늑막) 2개가 붙어버리는 '가슴막유착'을 확인했다. 결핵의 대표적인 증상으로 알려진 폐결절과 가슴막유착은 미라를 부검했을 때 육안으로도 확인됐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미라의 결핵감염 여부를 보다 정확하게 추정하기 위해 폐결절의 크기, 방사선투과 정도, 위치 등에 대한 분석을 진행하고 결핵 이외의 주요 폐질환을 배제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연구팀은 이를 통해 미라에서 나타난 폐결절과 가슴막 유착이 결핵에 의한 것으로 추정했다. 다만, 연구팀은 조선시대 미라가 결핵이 추정됐다고 해서 조선시대에 결핵이 유행했다고 볼 수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연구팀은 "결핵을 위생상태가 불량하거나 영양부족, 스트레스 등으로 면역력이 약해졌을 때 걸리기 때문에 개인에 따른 차이가 크다"며 "이번에 발굴된 미라가 결핵에 걸렸다고 해도 조선시대에 결핵이 창궐했다고 추정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연구는 현재와 과거, 미래를 관통하는 질병을 고고학과 의학의 협동연구 과정을 통해 확인했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유사한 경우에 얻어진 폐결절 등에 대한 유전학적 연구를 추가로 수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Comments

Popular posts from this blog

Excavation in Rakhigarhi on March

Lecture: June 22, 2017: Fundamentals of Clinical Neuroanatomy

Our Work on Rakhigarh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