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Showing posts from March, 2015

서울의대 뉴스레터... 연구실 관련

Image
인도 하라파문명 출토 인골에 대한 국제협력 연구 진행 보고 신동훈 (해부학교실 생물인류학 및 고병리연구실)


본 연구실은 우리 조상들의 건강 및 질병 상태에 대한 정보를 발굴 현장에서 얻어진 옛 사람 시료에 대한 의과학적 분석을 토대로 얻고자 하여 장기간 국내 고고학 연구 기관과 협동 연구를 진행하였는데 체질인류학, 고기생충학, 고유전학 등 다양한 주제에서 성과를 거두어 관련 학계의 주목을 받았다. 이 연구에서는 근대화 이전 우리나라 사람의 질병 이환 상태 및 신체적 특성에 대한 객관적 자료를 성공적으로 획득할 수 있었지만 한반도에서 주로 획득한 발굴 시료에 대한 연구 만으로는 어쩔 수 없이 넘을 수 없는 한계 역시 존재함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 무엇보다도 좁은 우리 땅에서 얻어지는 시료 만으로는 정치적 국경선을 넘어 전 지구적인 차원에서 발병하는 질병의 양상에 대한 구체적 규명이 어렵고 세계적인 연구실들은 이집트 등 고대 문명 중심지에서 얻어진 시료를 이용하여 차원높은 문제 의식에 바탕 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는 반면 남한지역에 고립되어 연구를 수행한 우리는 인류사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지엽적이고 특수성이 강한 주제에만 국한 할 수 밖에 없었다.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결국 4대 문명권 지역처럼 인류사에서 중요한 지역에서 발굴을 수행하는 능력있는 고고학 연구진과의 국제적 연구 협력이 중요하다고 판단하였다.  오늘날의 파키스탄 및 인도 북서부 지역에서 번성 했던 인더스 문명은 인류 4대문명의 하나로 잘 계획 정비된 대도시가 지금으로 부터 무려 5천년전에 출현한 고도의 문명이다. 아직 많은 부분이 베일에 싸여 있지만 약 1세기에 걸친 그 간의 학술 조사로 이 문명의 전반적 양상은 상당히 규명된 상태이다. 하지만 인더스문명의 주인공들이 어떤 계통의 사람이며 어떤 질병을 앓고 있었는지, 전반적 건강상태는 어떠했는지에 대한 의학적 정보는 아직 거의 확보되지 않았다. 이에 본 연구진은 인더스 문명에 대한 고고학 조사를 수행하고 있는 연구진과 국제적 학술…